미술계 소식

전남 강진·목포·무안·영암 ‘세계도자기엑스포’ 공동 개최 `시동'

등록 2022-09-23 10:50:27

기사내용 요약

강진군서 간담회…10월 엄무협약 체결 예정

associate_pic
[강진=뉴시스] 배상현기자=지난 22일 전남 서남권 도자 위상을 되찾기 위한 세계도자기엑스포 유치 4개 시군 공동간담회가 강진군청 소회의실에서 열렸다.

[강진=뉴시스] 배상현 기자 = 전남 서남부권 4개 시·군이 세계도자기엑스포 공동 개최를 위한 첫발을 뗐다.

 강진군은  22일 강진군청 소회의실에서 강진·목포·무안·영암 4개 시·군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세계도자기엑스포 공동개최를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고 23일 밝혔다.

 강진군은 세계도자기엑스포 유치를 민선 8기 핵심사업으로 설정하고 지난 7월 김영록 도지사와의 면담을 시작으로 전남 서남권 도자 유산을 바탕으로 한 대규모 국제행사 개최하기 위해 나서고 있다.

이 날 회의에서 4개 시군 참석자들은 전남 서남부권이 함께 국제행사를 열어 도자산업의 세계시장 진출과 부가가치 창출의 전환점을 마련하고 도자산업 재도약의 전기로 삼기로 뜻을 모았다.

앞으로 계획수립에서 엑스포 최종 승인까지 중앙정부 및 유관기관에 대해 공동 대응하기로 합의했다.
 
 4개 시군은 오는 10월 중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 조사 용역을 실시해 내년 4월 전남도에 엑스포 개최계획서를 제출할 계획이며 전남도 주관으로 기획재정부에 국제행사 승인을 받도록 할 예정이다.

강진원 강진군수는 “연대와 협력을 통해 4개 시군이 힘을 모은다면 세계도자기엑스포 추진으로 전남도의 도자 역사를 새롭게 써갈 수 있을 것”이라며 “국제행사 유치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강진 청자의 명성을 되찾고 세계시장으로 판로를 넓혀 나가겠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전남 서남권 도자 위상을 되찾기 위한 세계도자기엑스포 유치 4개 시군 공동간담회가 강진군청 소회의실에서 열렸다 .


◎공감언론 뉴시스 praxis@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