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계 소식

뉴욕서 핫한 조각가 톰 삭스, 한국 첫 개인전

등록 2022-06-21 18:34:09  |  수정 2022-06-27 15:34:49

기사내용 요약

하이브 인사이트 '붐박스 회고전' 22일~9월11일
아트선재센터 '스페이스 프로그램' 22일~8월7일
타데우스로팍 서울 '로켓 팩토리 페인팅' 25일~8월20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공상가이자 조각가 톰 삭스(Tom Sachs)가 21일 서울 종로구 아트선재센터에서 개인전 '톰 삭스 스페이스 프로그램:인독트리네이션' 기자간담회를 갖고 작품 설명을 하고 있다. 톰 삭스는 미국의 DIY 문화와 브리콜라주(bricolage)의 방법론을 독창적으로 재맥락화 하는 작가이다. 그는 오브제의 구성 과정 전반에 걸친 인간 손길의 흔적을 보여줌으로써 산업 생산과 예술 제작 내부의 근대적 노동과 자본 구조를 조명한다. 이번 전시는 한국에서 열리는 첫 개인전이며, 그가 2007년부터 진행해온 ‘스페이스 프로그램(SpaceProgram)’의 다섯번째 전시이다. 2022.06.21.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미국 출신 조각가 톰 삭스(Tom Sachs)의 한국 첫 개인전이 열린다.

하이브가 운영하는 복합문화공간 '하이브 인사이트'는 22일부터 9월 11일까지 '톰 삭스: 붐박스 회고전'을 진행한다. 하이브 인사이트와 아트선재센터가 함께 기획했다.

삭스는 1966년 미국 뉴욕에서 태어났으며, 현재도 뉴욕을 기반으로 활동 중이다. 미국의 DIY 문화와 브리콜라주(bricolage)의 방법론을 독창적으로 재해석해 주목받았다. 소비자의 입장에서 오늘날의 과소비 방식과 우리가 사들이는 물건의 짧은 수명에 의문을 제기한다.

그는 여러 재료를 사용해 조각과 단편을 짜맞추는 브리콜라주에 뿌리를 두고 작품 활동을 해왔다. 브리콜라주는 다양한 재료·도구를 활용해 무엇인가를 고치고 새로 만드는 행위를 말한다.

이번 전시에서 현대 산업사회와 소비문화 안에서의 의식을 중심으로 톰 삭스 특유의 'DIY 미학'을 선보인다. 합판과 폼 코어·배터리 등 다양한 재료를 활용해 새로운 것들과 오래된 것들을 직조한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삭스는 "먼저 무엇을 하기 전에 그걸 믿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우리가 현실에서 무언가를 믿는다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저의 모든 작품에는 시리얼 넘버가 들어갑니다. 이것은 저의 데이터베이스에 대한 의지, 조각에 대한 헌신을 의미합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공상가이자 조각가 톰 삭스(Tom Sachs)가 21일 서울 종로구 아트선재센터에서 개인전 '톰 삭스 스페이스 프로그램:인독트리네이션' 기자간담회를 갖고 작품을 조작하고 있다. 톰 삭스는 미국의 DIY 문화와 브리콜라주(bricolage)의 방법론을 독창적으로 재맥락화 하는 작가이다. 그는 오브제의 구성 과정 전반에 걸친 인간 손길의 흔적을 보여줌으로써 산업 생산과 예술 제작 내부의 근대적 노동과 자본 구조를 조명한다. 이번 전시는 한국에서 열리는 첫 개인전이며, 그가 2007년부터 진행해온 ‘스페이스 프로그램(SpaceProgram)’의 다섯번째 전시이다. 2022.06.21. pak7130@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공상가이자 조각가 톰 삭스(Tom Sachs)가 21일 서울 종로구 아트선재센터에서 개인전 '톰 삭스 스페이스 프로그램:인독트리네이션' 기자간담회를 갖고 작품 설명을 하고 있다. 톰 삭스는 미국의 DIY 문화와 브리콜라주(bricolage)의 방법론을 독창적으로 재맥락화 하는 작가이다. 그는 오브제의 구성 과정 전반에 걸친 인간 손길의 흔적을 보여줌으로써 산업 생산과 예술 제작 내부의 근대적 노동과 자본 구조를 조명한다. 이번 전시는 한국에서 열리는 첫 개인전이며, 그가 2007년부터 진행해온 ‘스페이스 프로그램(SpaceProgram)’의 다섯번째 전시이다. 2022.06.21. pak7130@newsis.com

지난 20여년간 조각적 가능성을 실험해온 초기작부터 가장 최근작까지 포함해 13점의 붐박스 작품이 전시된다.

삭스는 "사람이 어떤 행동을 취하는 데에는 세 가지 이유가 있다"며 "첫째로 '영성'이다. 이는 우리가 누구인지, 자아에 대한 질문"이라고 했다. "둘째는 사람의 감정·모험·감각 등을 포함하는 '관능'이고, 마지막은 '물건'입니다. 조각가로서 물건을 최우선 순위로 두지만, 영성 없이 보여 드리려는 건 아닙니다."

이여운 하이브 인사이트 큐레이터는 "붐박스 작품에 음악에 대한 그의 열정이 담겼다"며 "근원적으로는 1940년대부터 트럭에 대형 사운드시스템을 싣고 길거리를 돌아다니며 파티하기 시작한 자메이카의 독특한 DJ 문화에서도 기인한다"고 밝혔다.

그는 "브리콜라주 기법을 통해 카드 보드·테이프·합판 등 일상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들을 변용·조합해 독창적인 사운드 시스템을 만들어냈다"며 "단순히 음악을 재생하는 도구였던 붐박스는 조각의 지위를 획득하며, 듣는 행위에서 보는 행위로의 전환을 유도한다"고 했다.

하이브 인사이트는 '음악 뮤지엄'이라는 정체성에 맞게 전시 콘텐츠를 새롭게 정비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제이홉과 워너원 황민현, 프로미스나인 새롬이 아티스트 도슨트(전시해설사)로 새롭게 활동한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 휴닝카이(영어), 세븐틴 준(중국어), 엔하이픈 니키(일본어)의 도슨트도 함께 제공한다.

서울 종로구 아트선재센터는 22일부터 8월7일까지 '톰 삭스 스페이스 프로그램: 인독트리네이션'을 개최한다. 삭스가 2007년부터 진행해온 '스페이스 프로그램'의 다섯번째 전시로, 회화·설치·영상 등 작품 50여점을 선보인다. 그의 작품들이 어떤 과정을 통해 만들어지는지, 작품의 이면에 감춰진 철학 등을 공개한다.

우주복 작품을 비롯해 우주 탐사를 위해 필요한 것을 배우고자 하는 이들을 위한 교육센터 '스페이스 프로그램' 등을 만날 수 있다. 우주여행을 주제로 한 그의 '스페이스 프로그램' 시리즈는 냉전시대 미국과 소련의 경쟁에서 시작한 우주여행, 인류의 새로운 목표가 된 우주개발에 얽힌 뉘앙스를 다뤘다.

삭스는 우주에 대한 인간의 열망에 대해 "우리가 다른 세계로 나가려는 것은 우리가 지구를 망쳐버렸기 때문이 아니다"며 "지구에서의 자원을 더 잘 이해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공상가이자 조각가 톰 삭스(Tom Sachs)가 21일 서울 종로구 아트선재센터에서 개인전 '톰 삭스 스페이스 프로그램:인독트리네이션' 기자간담회를 갖고 작품 설명을 하고 있다. 톰 삭스는 미국의 DIY 문화와 브리콜라주(bricolage)의 방법론을 독창적으로 재맥락화 하는 작가이다. 그는 오브제의 구성 과정 전반에 걸친 인간 손길의 흔적을 보여줌으로써 산업 생산과 예술 제작 내부의 근대적 노동과 자본 구조를 조명한다. 이번 전시는 한국에서 열리는 첫 개인전이며, 그가 2007년부터 진행해온 ‘스페이스 프로그램(SpaceProgram)’의 다섯번째 전시이다. 2022.06.21. pak7130@newsis.com

김장언 아트선재센터 관장은 "우주는 이 행성에서의 동시대성을 우회하기 위한 상상적 공간"이라며 "이번 전시에서 톰 삭스는 미술관을 스페이스 프로그램의 교육 센터로 변화시켜, 인간의 허위와 욕망 그리고 현재를 상상적 우주와 물리적 우주와 교차하며 보여준다"고 했다.

김 관장은 "톰 삭스의 세계를 특정한 단어 한 두개로 설명하는 것은 어렵다"며 "그는 근대성의 유산에 대해 비판적이지만 그것을 통해 유머를 만들어낸다. 자본주의를 찬미하지 않지만, 그것을 새로운 희극으로 각색한다. 산업화가 양산한 기계주의를 경외하면서도 그것을 조롱했다"고 평했다.

김선정 아트선재센터 예술감독은 "건축을 공부한 톰 삭스는 근대 건축에서 중요한 건축가의 건물이나 가구·미술사에서 중요한 작가의 작업을 재창조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며 "삭스의 작업은 복잡하게 돌아가는 정치·사회·경제 시스템 속에서 앞으로 어떤 삶을 살아야 하는지 질문을 던진다"고 했다.

서울 한남동 타데우스 로팍 서울에서는 25일부터 8월20일까지 톰 삭스 개인전 '로켓 팩토리 페인팅'이 열린다. 작가의 대체불가토큰(NFT) 프로젝트 '로켓 팩토리'를 집중 조명하고 회화 14점을 선보인다.

삭스는 "아트선재센터에서 전시하게 된 것이 작가로서 큰 영광"이라며 "큐레이션이 우아하고, 아트선재가 지닌 가치를 생각하면 겸허해진다. 타데우스 로팍 서울도 훌륭하다"고 말했다.

"하이브 인사이트는 세계적인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있는 소속사 하이브가 연 뮤지엄입니다. 저는 과거와 미래를 계속 연결시키려고 했던 것 같아요. 이번 전시에서 우리가 만들고 싶은 세상을 구현했습니다. 여러분도 할 수 있다고 믿으면 진짜로 이뤄져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공상가이자 조각가 톰 삭스(Tom Sachs)의 개인전 '톰 삭스 스페이스 프로그램:인독트리네이션' 기자간담회가 열린 21일 서울 종로구 아트선재센터에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톰 삭스는 미국의 DIY 문화와 브리콜라주(bricolage)의 방법론을 독창적으로 재맥락화 하는 작가이다. 그는 오브제의 구성 과정 전반에 걸친 인간 손길의 흔적을 보여줌으로써 산업 생산과 예술 제작 내부의 근대적 노동과 자본 구조를 조명한다. 이번 전시는 한국에서 열리는 첫 개인전이며, 그가 2007년부터 진행해온 ‘스페이스 프로그램(SpaceProgram)’의 다섯번째 전시이다. 2022.06.21. pak7130@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