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계 소식

백남준 15주기...레프 마노비치·김성은 관장 온라인 대담

등록 2021-01-22 12:08:14  |  수정 2021-01-22 19:18:3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로봇 K-456'을 시연 중인 백남준(1982) (사진=백남준아트센터 소장 ⓒ 폴 게린).2021.1.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현주 미술전문 기자 = 경기 용인 백남준아트센터는 오는 29일 백남준 추모 15주기를 맞아 백남준(1932~2006)의 삶과 예술을 동시대 관점에서 새롭게 조명하는 온라인 대담을 진행한다.

29일 오후 3시 세계적인 디지털문화 이론가 레프 마노비치 뉴욕시립대 대학원 교수와 김성은 백남준아트센터 관장의 대담을 유튜브로 생중계한다.

마노비치는 디지털 환경에서의 문화 지형도를 탐색해온 학자다. 저서로 '뉴미디어의 언어(1999)', '소프트웨어가 명령한다(2007)', '문화 분석(2020)' 등이 있다.

이에 앞서 26일 오후 2시 전시작가 김윤철의 아티스트 토크도 예정돼있다. 김윤철은 전자음악 작곡가로도 활동중이다. 아티스트 토크는 사전 접수를 통해 줌(zoom)으로 진행한다. 25일까지 백남준아트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김성은 백남준아트센터 관장 (사진=경기문화재단 제공)

백남준아트센터 김성은 관장은 “코로나19 시대지만 백남준이 그랬듯이 예술과 기술로써 새로운 가능성의 지평을 찾아 나가는 데 전심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백남준아트센터의 사명을 강조했다.

김 관장은 “아무도 겪어보지 못했던 시대를 통과하며 망설이고 주저할 때면 그 안에서 결코 잃지 말아야 할 가치, 꿋꿋이 향해야 할 방향을 찾을 수 있도록 지탱해 준 것이 바로 백남준”이라며 올해 백남준아트센터는 “지금 우리가 살아 내고 있는 시대의 마음들을 보듬으면서 동시에 이러한 시대에 함께할 수 있는 행동들을 제안하고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봉은사, 29일 백남준 15주기 추모재 봉행
한편 백남준 15주기 추모재가 서울 강남 봉은사에서 29일 오전 11시 열린다. 봉은사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방송된다.

추모재는 불교전통의 천도재 형식으로 봉은사 주지스님이 주관한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 19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지침에 따라 참석 인원수를 제한하며 열릴 예정이다.

어린 시절 백남준의 추억이 깃든 봉은사 법왕루에는 고인의 유해가 안치되어 있다. 고인의 사진과 하영진 조각가가 주조한 작품인 백남준의 데드마스크(사후 고인의 얼굴을 청동으로 본떠 만든 상)가 설치되어 있다.

봉은사는 백남준을 기리는 많은 이들과 함께 백남준의 예술 세계가 후대에 길이 이어질 수 있도록 기원하는 추모재를 2007년부터 지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yun@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