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주 아트클럽

[박현주 아트클럽]BTS RM도 사간 '달항아리' 도예가 권대섭의 '사발'

등록 2020-09-25 11:27:58  |  수정 2020-09-27 11:20:4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권대섭 사발(Bowl) 展

[서울=뉴시스] 박현주 미술전문 기자 = "오늘도 조선사발 500년의 맥은 여전히 힘차게 흐르고 있다."

나선화 전 문화재청장은 미술사학자답게 도예작가 권대섭의 '사발'을 보고 이렇게 말했다.

"사발의 그 내면은 조선의 선비 문화처럼 청렴하고 단순 소박한 듯 하면서도 화려하려 현대미와 상통하는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다."

"전통의 맥박이 힘차게 뛰면서 예술성으로 현대와 미래를 관통한다"고.

사발 그릇 하나 놓고 웬 호들갑이냐고 할수 있다. 요즘에야 흔한게 사발 그릇 아닌가. 한때 풍미했던 '플라스틱 그릇' 시대를 넘어 '도자 그릇'이 식탁을 점령한지도 오래다.도예 공방도 활성화돼 취미로 그릇을 만드는 2030세대도 많다.이들은 사발을 만들어 국그릇 밥그릇으로 쓰며 손맛과 흙맛의 오묘함을 느낀다고 했다.

이런측면에서 서울 이태원 박여숙 화랑에서 도예가 권대섭이 열고 있는 '사발'전은 어떤 차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

사발은 흔히 찻사발이라고 해서 다도용 그릇으로 통용되고 있다. 권대섭은 "사발은 차(茶)를 마실 때만 쓰는 것이 아니라 일상에서 두루 쓸 수 있다”면서 “옛 것을 많이 보고 내 나름 소화한 후 사발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박여숙화랑 '사발'전 100점 전시...권대섭은 누구?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지난해 50cm 이상 크기의 대형 달항아리를 선보였던 도예가 권대섭(68)은 이번 전시에 사발 100점을 내놓았다. "일본에서 사발을 귀히 여기는 것과 달리 우리나라에서는 사발이 외면받고 있다"며 사발 전시의 의미를 달았다.

일본에서 도자 공부를 하며 우리 도자의 흔적을 찾아나선 이력이 있다.

홍익대 미대 서양화 출신으로 도예가로 변신한 건 인사동에서 우연히 발견한 조선 백자 달항아리 때문이었다.  그 소박한 아름다움에 마음을 뺏겨 일본으로까지 건너갔다. 한국의 도자기 역사와 백자 항아리의 형태에 대한 이해를 넓히기 위해 일본으로 간 것이 아이러니하다.

1979년 일본 오가사와라 도예몬에서 도자 수학을 하고, 규수 나베시마로 5년간 조선 도공의 흔적을 찾기 시작했다. 다시 한국으로 돌아와 조선시대 관요가 있던 경기도 광주에 가마를 짓고 도요지를 찾아다녔다. 그 옛날 도공들이 폐기했을 파편(사금파리)을 모으고 연구했고, 연구를 거듭했다.

이후 1995년 전시를 시작으로 현대 도예가로 길을 다졌다. 그의 항아리가 주목받은 건 2015년, 2018년 벨기에 안트워프의 악셀 베르보르트에서 백자 항아리 개인전을 열면서다. 해외에서 먼저 알아본 권대섭의 달항아리였다. .2018년 10월 런던 크리스티 경매에서 그의 달항아리는 52500 파운드에 낙찰(한화 약 9700만원)되며 '달항아리 작가'로 유명세를 탔다.

권대섭은 조선 백자 항아리를 현대적인 감각으로 구현해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높이가 45cm를 넘는 강건한 항아리로 중국과 일본의 도자기 중에는 찾아볼 수 없는 특별한 한국의 도자 작품으로 꼽히고 있다.

박여숙화랑을 통해 도예가 권대섭의 본격 마케팅이 시작됐다. 2017년 한국민속박물관의 '봄놀이 – 산, 꽃, 밥',  '공예 트렌드페어', '키아프' 등 국내의 여러 전시와 아트페어에서 '백자 시리즈'를 선보이고, 컬렉터들을 사로잡았다.

'한국 미의 최고봉'으로 꼽히는 조선 '달항아리'의 몸값(2019년 서울옥션 31억 낙찰)이 치솟으면서 권대섭의 달항아리도 인기를 끌었다. 그의 달항아리는 미국 시카고 아트 인스티튜트, 멕시코의 멕시코 국립 박물관, 러시아 국립 박물관, 방글라데시 국립 박물관과 한국의 삼성 리움 미술관, 호림박물관, 민속박물관 등에 소장되어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권대섭 달항아리,52×56cm


◇'내 마음을 움직이지 못하면 부수어 버린다'...권대섭의 항아리와 사발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우리에게는 익숙한 옛날 물건인 항아리와 사발은 어떻게 예술품이 됐을까.

도예는 '불의 미학'이다. 권대섭은 이를 ‘자연의 도움 없이는 완성될 수 없는 과정’이라고 말한다. 전통 장작가마를 고집하는 작가는 조수도 없이 혼자 불의 미학과 상생하고 있다.

기대에 미치지 않는 항아리를 버리는데 주저함이 없다. "좋은 작품을 가마에서 꺼낼 때는 즐거움을 느끼고 말을 거는 나 자신을 발견한다"는 그는 "내 마음을 움직이지 못하면 부수어 버린다"고 했다.  보통 1년에 겨우 6점의 백자 항아리를 완성작으로 빚어 낸다고 한다.

 박여숙 화랑 박여숙 대표는 "최근 달항아리의 아름다움에 매료된 이들이 늘어나면서 많은 작가들이 달항아리를 굽고, 사발을 만들지만 오늘날의 정신과 감각을 담아 구워내는 작가들은 많지 않다"며 "그렇기에 현대 도예가 권대섭의 존재는 각별하다"고 극찬했다.

"그는 전통에 뿌리를 두고 있지만 오늘이라는 시간을 더해 우리시대의 정신이 담긴 달항아리와 사발을 만든다. 그래서 더욱 더 많은 이들의 눈길을 끄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여숙 화랑 권대섭 사발전.

 
◇우리에겐 생활용품 '막사발'...일본 건너가 보물 대접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사실 사발은 우리나라에서 '막 사발'이라 해서 그렇게 귀한 대접을 받지 못했다. 평상시 매일 쓰던 그릇이니, 그냥 '사발 그릇'일 뿐이었다. 우리 사발 그릇들은 옛날엔 개밥그릇으로도 쓰여져, 70년대 고미술상들이 '개집부터 살펴봤다'는 이야기가 있다. 개밥 그릇이 알고 봤더니 '이조백자'였다는 거짓말같은 실화가 전해진다. 

 그렇다면 '사발'은 어떻게 예술품으로 대접받기 시작한 것일까. 사발에 예술성의 눈을 뜨게 한 건 일본인들이었다.

 오늘날에도 여전히 다도를 즐기는 일본에서는 우리 '사발'을 '다완'이라 부르며 이를 매우 귀히 여긴다.

 우리 사발은 본래 차를 마시기 위해 만든 것은 아니었다. 도요토미 히데요시(1536~98)의 차 스승이었던 센노 리큐(1522~91)는 조선의 소박하고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을 간직한 조선 사발에 매료되어 이를 기반으로 ‘와비차’(侘び 또는 寂び, 侘茶)를 완성시켰다고 한다.

전통적인 차문화에 독특한 불교의 선(禅)을 접목시켜 완성한 와비차가 그 뜻과 정신을 담아낼 그릇을 발견했는데 꾸밈없고 수수한 조선의 사발이었다. 당시 질 좋은 도자기를 만들어내는 기술이 부족했던 일본에서 특히 간결하고 소박한 오늘날의 미니멀리즘(Minimalism)에 가까운 ‘와비차’에는 중국의 화려하고 장식적인 다기는 어울리지 않았다.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임진왜란 당시 조선을 침략해 조선 도공들을 납치해가고 조선 백자를 비롯해 사발이나 대접을 노획해 갔던 것도 이 소박하고 꾸밈없는 조선 도자의 치장하지 않은 아름다움 때문이었다. 일본이 임진왜란을 통해서 얻은 가장 큰 성과는 조선 사발의 발견이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임진왜란을 '도자기 전쟁'이라고 부르기도 할 정도다.

이렇게 우리의 생활용 물건인 사발이 일본으로 건너가 예술품으로 귀한 보물 대접을 받게 된 것이다.

이번 전시에 각양 각색으로 만든 사발 100점을 선보인 도예가 권대섭은 "사발을 일상에서 많이 사용해야 한다"는 바람을 담았다. "오늘날 우리 일상에서 사발을 많이 사용해 고유의 문화까지 되살려야 한다"는 그는 "사발을 많이 사용하다보면 사발이 왜 좋은지 느낄 수 있다"고 했다. 그가 손맛, 흙맛 불맛으로 빚어낸 크고 작은 사발은 그야말로 예술품의 경지에 올라 평범함보다 아찔함을 전한다. 전시에 나온 사발 가격은 100만~300만원에 판매한다.

한편 도예가 권대섭은 방탄소년단(BTS) 리더 RM 덕분에 더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RM은 지난해 10월 박여숙화랑에서 열린 개인전에 찾아와 달항아리 한점을 구매했다. RM은 당시 구매한 달항아리를 품에 안고 므훗한 미소를 지은 사진을 SNS에 올려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 전시에 선보인 권대섭의 달항아리는 지난 7월 서울옥션 홍콩경매에 추정가 2000만~4700만원에 나와 한화 약 5000만원(HKD 320,000)에 낙찰된바 있다)

박여숙화랑은 이번에도 RM이 '다완(사발)'을 사갔다면서, "한국적인 미에 관심이 많다는 RM은 김환기, 윤형근과 더불어 권대섭 작가를 한국적 작가로 꼽았다”는 말도 잊지 않고 알렸다. 20대의 높은 안목일까, 유명세를 따르는 '돈질'일까. 2년만에 '미술시장 큰 손'으로 떠오른 RM의 관람 행보에 미술시장 희비가 엇갈리고 있어 우려하는 분위기도 있다. (물론 '글로벌 아이돌'이 전시장을 찾아 작품을 보고 구매까지 이어져 환호와 긍정적인 반응이 크다. 세계적인 'BTS 효과'를 기대하기 때문이다. 이전 빅뱅의 멤버들이 비싼 작가들의 작품을 소장하고 해외경매사와 큐레이팅하며 미술시장을 들썩였지만 연예인의 반짝 효과로 끝난 사례가 있었다. 미술컬렉터로서의 젊은 작가를 후원 발굴하거나 꾸준한 관심이 이어지지 않고 있어 아쉽다는 평가다 )

권대섭 '사발'전시는 10월22일까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권대섭의 달항아리를 껴안고 미소짓는 방탄소년단 RM. 사진=인스타그램



◎공감언론 뉴시스 hyun@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