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계 소식

영국박물관, 중국 네티즌 공격에 '한국 음력설'→'중국설'로 수정

등록 2023-01-23 13:47:1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영국 런던의 대영 박물관은 지난 22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포함한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토끼를 든 중국 청나라 여성의 그림을 올리고 'Chinese New Year'(중국 설)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사진=대영 박물관 트위터 화면 캡처) 2023.01.2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영국 대영박물관이 '한국의 음력 설'이라는 표현을 썼다가 중국 누리꾼들의 댓글 공격에 이를 '중국 설'이라고 고쳤다.

영국 대영박물관은 지난 22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포함한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토끼를 든 중국 청나라 여성의 그림을 올리고 'Chinese New Year'(중국 설)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2023년은 토끼의 해"라며 "그림은 청나라 여인이 토끼를 다정하게 들고 있는 모습"이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에서도 '중국 설'이라는 표현을 썼다. 대영박물관 대변인은 "박물관 행사와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새해 좋은 일을 기원하면서 국내에서, 그리고 세계적으로 중국 설을 기념한다"고 밝혔다.

이는 대영박물관이 지난 20일 '한국의 음력 설'이라는 표현을 썼다가 중국 누리꾼들의 댓글 테러를 당한 것에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대영박물관은 지난 12일 트위터 계정에 "신라앙상블의 환상적인 공연과 함께 한국의 음력 설을 함께 즐겨보세요"라며 한국 전통공연을 홍보하기 위한 글과 함께 'Korean Lunar new Year'(한국 음력 설)을 홍보 문구로 표기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현재는 삭제된 '한국 음력 설' 트윗. (사진=대영 박물관 트위터 화면 캡처) 2023.01.2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중국 누리꾼들은 대영박물관이 사용한 '한국의 음력설' 표현을 문제삼고 댓글 공격에 나섰다. 이들이 "중국에서 온 전통인데 도둑질 하지 마라", "설이 언제 한국 것이 됐지? 박물관이라면 역사를 제대로 알아라", "한국만 음력 설을 기념하는 게 아니다. 이건 중국 설이다" 등의 댓글을 도배하자 대영박물관은 해당 트윗을 삭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