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계 소식

국립조세박물관, 국내 최초 자체 플랫폼 '메타버스 박물관' 구축

등록 2022-08-04 12:00:00

기사내용 요약

가상세계에 유물 전시관부터 교육·체험관까지 구성
OX 세금퀴즈 등 청소년 위한 다양한 교육 콘텐츠도
저사양 PC에서도 원활하게 구동…모바일도 준비 중
한 달 동안 'SNS 소문내기' 등 이벤트…상품권 증정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국세청 국립조세박물관은 4일 국내 박물관 최초로 자체 플랫폼 '메타버스 조세박물관'을 개통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가상공간에 구현된 상설 유물전시관의 모습. 2022.08.04. (사진=국세청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 김성진 기자 = 국세청 산하 국립조세박물관이 국내 박물관 최초로 자체 플랫폼 '메타버스'로 현실 박물관을 가상 세계에 구현했다.

국세청은 4일 '메타버스 조세박물관'을 개통했다고 밝혔다.

올해 개관 20주년을 맞이한 국립조세박물관은 세종특별자치시에 위치한 국내 유일의 세금 전문 박물관이다. 2015년 국세청 이전과 함께 정부세종청사로 이전했다.

조세박물관은 조세유물 전시와 국세행정 발전과정 소개뿐만 아니라 미래 납세자인 청소년을 위한 세금교육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에 개통한 메타버스 조세박물관은 시공간 한계에서 벗어나 가상공간에서 유물 관람과 체험이 가능하도록 했으며, 1000명 내외의 이용자가 동시 접속이 가능하다.

최첨단 복제 방법과 그래픽 기술을 활용해 실제 조세박물관에 전시된 유물과 국세행정 홍보물을 가상세계에 동일하게 구현했다.

메타버스 조세박물관은 가상세계를 운행하는 거대한 조운선(고려·조선시대 세곡 운반선) 위에 세워진 조세유물 전시관, 세금교육·체험관, 야외 공간, 대강당 등 8개 공간으로 구성했다.

조세박물관과 지역홍보관(4곳)을 파노라마 방식 특수촬영과 디지털 트윈 기술(사물과 장비 등을 가상세계에 똑같이 구현하는 기술)로 100% 동일한 공간으로 제작했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국세청 국립조세박물관은 4일 국내 박물관 최초로 자체 플랫폼 '메타버스 조세박물관'을 개통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메타버스 메안화면. 뒤로 국세청과 조세박물관의 모습이 보인다. 2022.08.04. (사진=국세청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유물 전시관은 현재 조세박물관에 전시 중인 유물을 관람할 수 있는 상설전시관과 매년 세금을 주제로 특별 전시했던 기획전시관(4곳)으로 구성했다.

시각적 이미지를 실시간 변환하는 그래픽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각도에서 전시 유물을 사실감 있게 관람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그래픽 기술을 통해 실제 박물관에서는 불가능한 유물 확대 보기와 상세 설명 기능으로 자세하게 세금 역사와 조세 제도를 배울 수 있다.

세금교육·체험관은 미래 납세자인 청소년이 교육 영상시청과 세금 퀴즈 풀이 등을 통해 재미있게 세금을 배우고 체험할 수 있도록 세금교육실과 야외체험 광장으로 구성했다.

세금교육실(로비 2층)에서는 초·중·고등학생별 공간을 분리해 수준에 맞는 동영상과 만화책, 만화영화 등 다양한 세금교육 자료를 게재했다.

야외체험 광장(세금체험존)에서는 같이 접속한 친구와 함께 세금문제 풀이와 돌발 임무 등을 수행할 수 있도록 했다.

회의·강의실로 활용될 대강당은 다수 이용자가 동시 접속해 실시간으로 회의자료 공유와 화상 채팅이 가능한 곳으로 꾸몄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국세청 국립조세박물관은 4일 국내 박물관 최초로 자체 플랫폼 '메타버스 조세박물관'을 개통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메타버스 조세박물관 내에 구현된 오엑스(OX) 세금퀴즈. 2022.08.04. (사진=국세청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메타버스 조세박물관은 어린이·청소년 이용자가 가상체험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세금을 접하고 학습하도록 오엑스(OX) 세금퀴즈 맞추기 등 퀴즈 형식과 게임을 접목한 콘텐츠를 담았다.

정기적으로 교육 영상과 자료를 교체하고, 매일 달라지는 임무와 퀴즈를 통해 지속적인 세금교육이 이뤄지도록 했다.

메타버스 조세박물관은 조세박물관 누리집 공지사항에서 안내한 설치파일을 다운받아 생성된 이미지를 클릭하면 이용 가능하다.

첫 접속할 때 등록한 계정과 가상분신(아바타)은 재방문하는 경우 별도 절차 없이 동일하게 사용 할 수 있다.

저사양 컴퓨터(PC) 환경에서도 원활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제작했으며, 향후에는 모바일 형식으로도 구동할 예정이다.

조세박물관은 오프라인에 방문객이 가상현실(VR)기기로 메타버스 조세박물관을 체험할 수 있도록 별도로 '메타버스 체험관'을 조성할 계획이다.

국세청은 관심도를 높이고 이용자를 확보하기 위해 이날부터 한 달 동안 접속자를 대상으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소문내기, 포토존 사진 찍기 등 이벤트로 추첨한 20명에게 상품권을 제공할 예정이다.

국세청은 "메타버스 조세박물관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플랫폼을 관리하고, 세금의 의미와 성실납세 중요성을 알리기 위한 다양한 콘텐츠 개발에도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