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rtprice 지수

[새 정부에 바란다]화랑협회 "미술시장 성장세…세제 혜택 확대돼야"

등록 2022-03-10 15:41:24  |  수정 2022-03-10 18:12:24

기사내용 요약

미술품 손비처리 법인에만 적용
1000만원 상한...개인사업자에도 혜택있어야
‘미술품 물납제' 안정적 시행 위해
감정 인력양성 등 정부 지원 연구 필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선거대책본부 해단식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받은 당선증을 청년보좌역에게 전달 받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3.1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현주 미술전문 기자 = (사)한국화랑협회(회장 황달성)는 새 정부를 이끌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에게 국내 미술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구체적이고 선제적인 지원안을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황달성 화랑협회 회장은 "코로나 19 이후 미술계는 전례 없는 호황을 맞고 있다"며 "이를 발판으로 한국을 문화융성국가를 만들기 위해, 지난해에 추진된 ‘미술품 물납제의 도입’과 같은 획기적인 정부의 제도적 장치 마련뿐 아니라 미술 산업 전반에 대한 이해와 지원이 필요한 시기"라며 새 정부에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화랑협회는 오는 9월 영국 최고 아트페어인 '프리즈'를 국내 유치, 국내 최대 트페어인 키아프(KIAF)를 공동개최 한다. 지난해 KIAF는 코로나 사태속에도 600억 원 매출로 역대 최고를 기록하며 호황세를 이끌었다.  이로 인해 올해 국내 미술시장은 비약적인 성장을 맞이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화랑협회는 올해 키아프와 프리즈의 공동개최는 해외 VIP 및 관광객들의 대거 유입을 촉진, 미술시장만이 아닌 관련 산업 전체의 활성화를 꾀하는 기회가 된다며 유통, 관광업계가 어우러진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이를 위해 키아프 행사 주간을 정부 차원에서 ‘아트 코리아 주간’으로 설정했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미술품 물납제' 추진과 관련, 안정적인 시행을 위해서 미술품 감정영역의 인력양성과 데이터 축척을 위한 지속적인 정부의 지원과 연구’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는 몇 년 전 준비단계에서 진척되지 못한 ‘미술품 담보대출제'의 기반이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지난해 제안된 미술진흥법도 ‘미술관련 산업의 육성을 위한 법과 제도를 제정’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황 회장은 "지난해에는 미술진흥원의 설립이 제안되었다"면서 "미술진흥원, 나아가 미술진흥청의 설립과 같은 문화예술계에서 ‘오롯이 미술진흥을 위한 기관의 설립이 선행’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화랑협회는 특히 ‘기업의 미술품 구입을 위한 세제 혜택의 확대’ 등 미술품 구입 확대를 위한 제도적 개선이 병행되어야 할 적기라며 새 정부의 관심을 당부했다.  현재 미술품 손비처리는 법인에게만 적용되며 현행 1000만원이 상한이다. "개인사업자도 혜택을 받을 수 있게 해야 할 것이며, 손금 한도도 증가시켜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공약집을 통해 "전 국민 문화향유시대를 열겠다"며 "공정하고 사각지대 없는 문화예술인 맞춤형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문화공약은 ▲지역별 문화 격차 해소 및 지역 중심 문화자치 시대 개막 ▲전 국민 문화 향유 시대 확립으로 문화기본권 보장 ▲공정하고 사각지대 없는 예술인 맞춤형 지원 ▲K-컬처를 세계문화의 미래로 발전 ▲K-컬처 스타트업 지원으로 세계를 감동시키는 문화산업 선진국 도약 ▲전통문화유산을 미래의 문화자산으로 보존하고 가치 제고 ▲제약 없고 공정한 장애 예술인 활동기회 및 가치 제고 등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yun@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