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계 소식

완도수목원 11월14일까지 김진자 작가 풍속화 전시

등록 2021-10-13 14:28:05

기사내용 요약

장터·한약방이야기·닭싸움 등 옛 풍속 묘사

associate_pic
[완도=뉴시스] 완도수목원. (사진=완도군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뉴시스]맹대환 기자 = 전남완도수목원은 오는 11월14일까지 산림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예헌(禮軒) 김진자 작가 풍속화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서민의 소박한 모습을 담은 풍속화를 통해 세대 간 고유 풍습을 공유하고 전통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마련했다.

김진자 작가는 산수화, 풍속화, 서예 등 한국화의 여러 분야에서 작품 활동을 활발히 하고 있다. 대표적인 작품으로 '장터(병풍)', '한약방 이야기', '복사꽃 피는 날', '닭싸움', '옛날이야기', '엿장수' 등이 있다.

'복사꽃 피는 날', '단옷날'은 전통 풍속화와 달리 산수화 배경과 글이 함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닭싸움'은 싸우고 있는 닭을 역동적으로 표현했으며, 뒤에서 닭을 안고 있는 어른과 아이의 모습이 정겹다. 지금은 사라져 보기 힘든 닭싸움을 작품으로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전시에는 풍속화가 그려진 병풍, 부채 등의 소품도 함께 선보인다. 병풍에는 장터를 배경으로 한약방, 주막, 대장간 등을 재미있게 묘사했다.

위안진 완도수목원장은 “수목원의 가을경관, 국화 꽃길과 함께 풍속화 전시까지 다채로운 볼거리가 준비돼 있다"며 "관람객이 수목원을 찾아 깊어가는 가을을 만끽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