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계 소식

제11회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유통망’ 프로젝트 진행

등록 2021-08-05 11:06:2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제11회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유통망 프로젝트

[서울=뉴시스] 박현주 미술전문 기자 = 서울시립미술관(관장 백지숙)은 제11회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특별 프로젝트인 ‘유통망’을 서울시내 97곳에서 펼친다.

카페, 서점, 클럽 등 서울시의 다양한 민간 문화 거점과 서울시 산하의 문화 기관이 참여, 서울시 전역을 현대미술과 연결한다는 취지다.

미술관측은 "지난 1일부터 시작된 ‘유통망’은 '하루하루 탈출한다(One Escape at a Time)'라는 제목으로 네트워크형 비엔날레 모델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오는 9월 8일 개막하는 본 전시의 참여 작품을 기반으로 제작한 포스터, 영상 클립, 사운드 트랙, 오브제 등을 미리 만나볼 수 있다.

백지숙 서울시립미술관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연기되었던 제11회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가 다음 달 개막을 앞두고 개시하는 유통망 프로젝트는, 팬데믹 장기화에 따른 새로운 문화예술의 향유방식을 제시하고 있다"며 "예술이 단순히 고정된 틀이나 관성에서 벗어나 새로운 유통 방식을 통해 지속 가능할 수 있음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유통망에 참여하는 거점의 목록은 제11회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웹사이트에서 찾아볼 수 있다.(www.mediacityseoul.kr/ko/echoes) 12월 31일까지 볼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yun@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