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계 소식

장은선갤러리, 임근우 초대展...'다시 희망의 나라로'

등록 2021-03-18 10:58:17  |  수정 2021-03-18 15:18:3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임근우 cosmos-고고학적 기상도, FRP위에 아크릴릭, 86x65x17cm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서울 종로 운니동 장은선갤러리는 24일부터 임근우 강원대 교수 초대전을 개최한다.

따듯한 봄이 오는 계절에 무거운 코로나 시대의 끝을 바라는 마음으로 복숭아 꽃 피는 아름다운 작품 25점을 선보인다.

‘고고학적 기상도’ 작업으로 잘 알려진 임근우 작가는 지난 시간의 상징인 ‘고고학’과 앞으로의 상황을 예측하는 ‘기상도’ 개념을 하나로 묶어 작가만의 질서와 시스템으로 재구성한 우주(Cosmos)를 선보이고 있다.

무릉도원을 상징하듯 펼쳐진 바탕 위에 화려한 꽃과 몽환적이고 새로운 느낌의 동물 이미지를 담아 독특한 작품세계를 펼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임근우 cosmos-고고학적 기상도, Acrylic on canvas, 162.2x130cm

그림에 등장하는 '말+젖소+기린'의 ‘유토피아 캐릭터’는 현대인이 꿈꾸는 이상형의 동물로서 역동성의 상징인 말과 풍요의 상징인 젖소, 그리고 높은 위상을 가르키는 기린이 합쳐진 행복 캐릭터다.

이 세 가지를 가진 이상형 동물의 머리에서 나무가 자라고 그 위에 복숭아 꽃을 피운 ‘유토피아 캐릭터’가 살고 있는 곳이 무릉도원이라고 한다.

머리에 붉은 도화꽃을 피우는 몽환적인 작품들은 밝음과 풍요을 담고 있으며선사시대부터 현재를 아우르며 꿈꾸는 유토피아를 그린 작품들은 반복되는 부침의 역사를 긍정적으로 표현하고 있다.전시는 4월23일까지.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