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계 소식

삶과 공간에 스민 미술, 수창청춘맨숀 '어번아트뮤지움'

등록 2021-01-14 18:01:51

associate_pic
전지인 '능놀다'

[대구=뉴시스] 이은혜 기자 = 융복합 청년예술공간인 대구 수창청춘맨숀이 9월30일까지 청년 예술가가 참여하는 전시 '어번아트뮤지움'을 개최한다.

코디네이터 임영규를 중심으로 도근기, 서현규, 전지인, 정한교, 최영환, 정연지, 김석화, 김시원 총 8명의 작가가 함께한다.

이들의 작품은 복도와 테라스 등 수창청춘맨숀 건물 내외부의 독특한 공간과 조화를 이루며 남다른 정서를 뽐낸다.

수창청춘맨숀 주출입구인 A동 1층 현관 옆에는 박스와 테이프를 이용한 최영환의 작품 '노 윈터(No Winter)'가 있다.

일상에서 사용하는 박스로 작품을 만든 후 재활용할 수 없게 테이프로 포장하며 '지금은 쉽게 볼 수 있는 생물들을 앞으로도 계속 볼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던진다.

야외 다목적마당 옆 공원으로 나가는 길목에는 서현규의 '새로운 시작'이 전시돼 있다. 평면 회화를 입체로 구현, 공간조형의 확장성을 표현했다.

입차 차단기 앞에는 전지인의 '능놀다'가 자리했다. 능놀다는 '천천히 쉬어가며 일하다'라는 뜻의 순우리말이다.

웅크린 자세의 작품들은 각자의 느린 쉼을 표현한다. 웅크려 있는 것을 조급해하지 않고 능놀며 다음을 기대하는 모습이다.

associate_pic
김시원 '드라이브'

수창청춘맨숀 내부 계단과 복도에서는 정연지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작가는 사라져가는 공간의 풍경을 다양한 형식으로 재현하고 기록하며, 돌아갈 곳을 잃어버린 채 정신적 홈리스로 살아가는 사람들의 심상을 드러낸다.

대구 수창동 일대 풍경을 이용해 이곳을 기억하는 사람들의 심연을 들춰내려 한다.

수창청춘맨숀 B동 뒤편 테라스에는 김시원의 작품 '드라이브'가 있다.

명품과 이미지를 동경하는 현대사회 인간의 욕망은 물질적 값어치 이상의 견고한 예술적 가치를 만들어냈다.

작가는 물질로 평가되는 시선과 예술적 가치를 찾으려는 욕구 사이의 양면성을 고양이라는 매개체로 묘사했다.

김향금 수창청춘맨숀 관장은 "예술이 가장 아름답게 구현되는 순간은 작품이 삶에 녹아날 때다. 어번아트뮤지움은 도시와 예술과 사람이 함께하며 삶을 긍정적으로 이끄는 공공미술을 지향한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hl@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