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rtprice 지수

"마음이 행복해집니다"...'마니프-뉴시스 온라인 아트페어' 비대면 반응 뜨거워

등록 2020-11-18 06:00:00  |  수정 2020-11-18 07:43:1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020마니프-뉴시스 온라인 아트페어' 박정 작가 전시.


[서울=뉴시스] 박현주 미술전문 기자 = "누군가 제 작품 앞에서 3초만 머물러 준다면 저는 그것에서 큰 감동을 느낍니다."

'구족화가' 박정 작가의 간절함이 담겨서일까.  '2020 마니프-뉴시스 온라인아트페어'에 출품한 여인의 초상을 담은 유화 작품 '시선'에는 '좋아요 엄지척' 표시가 늘어나고 있다. 입이 손이 되어 붓질한 작품은 아련한 여인의 향수를 전한다. 

검지 손가락 하나로 온 세상을 순간적으로 휘젖는 시대, '3초의 머무름'은 어쩌면 길고도 짧은 시간이다. 검지의 클릭을 멈추게 하는건 현란함과 다양함이다. 휘리릭 오가는 눈길을 사로잡아야 한다.

코로나19로 온라인 플랫폼 시장이 대세인 가운데 미술시장도 예외는 아니다. '내 눈으로 직접 봐야 제맛'인 그림 감상법도 달라지고 있다. 거리두기 여파로 전시장에 관람객 발길이 더욱 줄어든 가운데 온라인으로 방향을 틀고 있다.  화랑가의 개인전과 아트페어등에서 '온라인 뷰잉룸'을 설치, 전시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그림은 저를 살아가게 하는 생명의 연장선"이라는 박정 작가의 말처럼 화가들에게 그림은 생명이자 생계이고 영혼의 안식처다. 

코로나로 전시장이 폐쇄돼고 대관이 취소되면서 화가들의 불안감은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전시를 못하면 그려도 소용없기 때문.

이 같은 사태속에서 뉴시스가 국내 언론 최초로 선보인 온라인 미술 플랫폼 케이 아트파크(kartpark.net)는 국내 미술시장의 유통판매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있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온라인 개인전 형식으로 열린 전시는 집콕시대 안성맞춤. 손안에서 클릭하며 그림을 확대하고 축소해보며 붓질의 흔적과 재료의 미감을 세세하게 살펴볼 수 있다.

특히 전시 작품 감상과 함께 마음에 드는 작품은 바로 구매할수 있는 결제 시스템까지 갖춰 판매로까지 바로 이어지고 있다.

'마니프-뉴시스 온라인아트페어'를 감상하는 비대면 관람객들의 반응도 뜨겁다.  '마음이 행복해집니다', '아름다워요' '작품 잘봤습니다' '마음이 훈훈해지는 작품', '어머니가 생각납니다', '감동이네요' 등 감상평을 남기며 응원도 이어져 작가들의 마음에도 훈풍을 전하고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020마니프-뉴시스 온라인 아트페어'가 열리는 케이아트파크 홈페이지.

'마니프-뉴시스 온라인 아트페어' 1000점 전시판매...30만~500만원대 작품 다양
 
뉴시스는 국내 언론 최초로 지난해 9월 론칭한 작품가격 사이트 '케이 아트프라이스(kartprice.net)'에 이어 국내 언론사 처음으로 지난달 미술품 온라인 유통채널 '케이 아트파크(kartpark.net)를 새롭게 론칭했다.

'케이 아트파크'(kartpark.net)에서 10월30일 개막한 '마니프-뉴시스 온라인 아트페어'는 매년 가을에 여는 '마니프 군집 개인전'이 온라인으로 옮겨온 전시다.

국내 첫 아트페어를 개최한 '마니프'는 1995년부터 25년간 매년 봄-가을 '마니프 아트페어'를 쉬지않고 열어왔다. 그러나 코로나가 재확산으로 위기에 봉착했다.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이 폐쇄 조치 되면서 마니프 조직위원회는 올해는 취소할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매년 전시에 참여해온 작가들은 300여명. 그동안 마니프를 거쳐간 작가들만 3000여 명이 넘는다.

아트페어가 취소될 위기에 뉴시스의 협력으로 마니프는 사상 첫 온라인 아트페어를 개최하게 된 것.

"코로나 사태로 현장 전시가 전격 취소되면서 전시는 물건너 가는구나 생각했다"는 최예태 화백은 온라인 아트페어에 참가하면서 놀랍고 신기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올해 83세로 이번 전시 최고령 작가로 참여한 그는 "온라인으로 작품을 전시하고 판매한다니, 이런 세상이 오리라고는 생각도 못해봤다"며 반가움을 표했다. 그는 기하학적으로 재해석한 ‘붉은 산의 환타지'등 3점을 전시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020 마니프-뉴시스 온라인아트페어'는 작가 개인전처럼 선보인다. 작품과 작가 이름을 누르면 작가 정보가 하눈에 보이고 작가들의 작업 활동 사진도 소개한다.

작가+작품+작업실 모습까지 공개 소통...2020 마니프-뉴시스 온라인아트페어
'마니프 뉴시스 온라인아트페어'는 작가들의 개인전으로 선보였다. 작가당 2~20여점까지 전시, 작가 이력과 얼굴을 공개하며 관람객과 비대면으로 소통하고 있다.

작가의 이름과 작품을 누르면 작가 정보가 한눈에 보인다. 학력부터 전시경력 작품 소장처까지 수록됐고, 작가의 다양한 작업 활동 모습을 동영상과 사진으로 소개해 관람객의 이해를 돕는다.

'2020 마니프-뉴시스 온라인 아트페어'에는 매년 마니프 아트페어에 선보였던 130명이 참여한다.

한국화 서양화 구상 추상 조각등 1000여점을 전시 판매한다. 작품가격은 10만원대부터 500만원까지 다양하다.

그동안 국내외 아트페어에서 선보인 '온라인 뷰잉룸'과는 달리 케이아트파크(kartpark.net)는 손가락 하나로 손쉽게 이뤄지는 한층 진화된 원스톱 미술품 유통 플랫폼이다.

이전 '온라인 뷰잉룸'이 전시 작품만 보여줬다면, '마니프-뉴시스 온라인 아트페어'(kartpark.net)는 작품 감상과 함께 바로 작품 구매가 이어지는 결제 시스템을 갖췄다.

케이아트파크(kartpark.net)에서 열리는 '2020마니프-뉴시스 온라인 아트페어'는 24시간 오픈되어 있다. 엄지와 검지손가락으로 사이트만 연다면 사무실, 안방뿐만 아니라 식당, 카페, 화장실 등 언제 어디서나 그림을 감상할수 있다.

포털사이트 등에서 ‘kartpark.net'을 검색하거나 스마트폰 주소창에 url (kartpark.net)을 입력하면 모바일로도 접속할 수 있다. 전시는 11월30일까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020마니프-뉴시스 온라인 아트페어'. 작품을 본 사람들이 감상평을 남기고 있다.

▲전시일정: 10월 30일~11월 30일 (32일간)
▲작품 장르:평면(한국화·서양화·판화), 입체(조각·공예) 등 1000여점
■ 참여작가 kartpark.net
강순자 곽석손 구철회 권영범 권의철 권치규 김경민 김경원 김관태 김기창 김만근 김민정 김선기 김성석 김숙 김순이 김연화 김영선 김영자 김용옥김운규 김인화 김정란 김정희 김주철 김준 김지광 김지현 김한오 김혜진 김호성 김효순 남여주 노광노재순 류영도 맹혜영 모용수 문성원 민정옥 박강정 박동수 박미영 박성희 박영인 박정 박지오 박지은 박효식 배정강 배정하 백준승 성기점 손미량 손영선 손일 손정숙 송원기 송의경 심미경 심민영 심은하 심주희 안모경 양정화 양화정 엄윤숙 연제욱 오용길 유미숙 유미영 유연선 유휴열 윤선 이경우 이경진 이광춘 이근택 이남령 이대승 이문희 이상열 이선호 이영미 이영박 이영순 이은미 이정웅 이종숙 이지혜 이철량 이혜자 임근우 임승현 임종엽 장동문 장석영 전광수 정경애 정경연 정규순정성희 정영한 정우영 정재성 정지연 정진희 조광익 조민숙 조신욱 조안석 조영자 차대영 창남 채
성숙 최경희 최미령 최예태 최원숙 최필규최한동 최희수 하안나 하진용 한귀원 한욱 한윤희 허은오 홍경수 홍경표


◎공감언론 뉴시스 hyun@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