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계 소식

5·18기록관, 세계인권기록물 순회전시

등록 2020-10-16 15:01:12

associate_pic
세계인권기록물 순회전시.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은 오는 20일 5·18민주화운동 40주년 대미를 장식하는 세계인권기록물 순회전시 '주권을 넘어서 보편적 인권으로'를 국립 5·18민주묘지 내 추모관 3층에서 개막한다고 16일 밝혔다.

12월27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중 인권기록에 초점을 맞추고 12개국을 선정, 관련 국가 기록물 복본 전시부터 소리부스, 사진과 영상, 시민 체험 전시물 등 다양한 전시를 선보인다.

특히, 인권이 국가주권을 넘어 보편적 인권으로 확장되어야 함을 알리기 위해 5·18민주화운동 속에 기록돼 있는 여성들의 활동상부터 아르헨티나 실종자조사위원회 최종보고서, 난징대학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인증서 등 인권운동의 핵심적 사건을 만나볼 수 있다.

전시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국립5·18민주묘지 방문자는 누구나 무료로 관람 가능하다.

또 27일부터는 5·18기록관과 국립5·18민주묘지 홈페이지를 통해 영상으로 시청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