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계 소식

[뉴시스 15주년 특별전] ‘한국 현대미술의 다색화 3040’ ⑤<남경민>

등록 2016-04-24 13:34:18  |  수정 2016-12-28 16:57:3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한국현대미술의 다색화-3040'-뉴시스 15주년 기념전. 남경민, 세 개의 풍경에 관한 사유,  oil on canvas, 162x260cm, 2016
'지서울 아트페어 2016' 특별전 참여 서울 DDP서 27일 개막, 5월1일까지

【서울=뉴시스】 박현주 미술전문기자 = 남경민 작가(47)는 '나비 작가'로 알려졌다. 유명 명화를 남긴 화가들의 작업실을 담아내는 작품마다 노란 나비가 날아다니기때문이다.

 작품은 '시간 열차'를 탄듯 그때 그 시절, 그 장소로 데려간다. 정돈된 ‘아틀리에’와 ‘서재’ 시리즈로 곳곳에 배치된 명화그림으로 이 공간의 주인이 '누구 일 것'이라는 상상을 제공한다.  장소 말고는 모두 작가가 설정한 페이크(Fake)이다. 서재 시리즈는 작품 ‘화가의 서재3-마네에서 몬드리안까지’처럼 화가들의 사연을 담은 책들이나 작품의 모티브로 삼았던 소재 혹은 기물들을 등장시킨다. 주로 기둥과 기둥 사이는 아름다운 아치형 라인의 벽면을 살려 신비로움을 더한다.

 작가가 즐겨 등장시키는 소재는 감상자와 교감을 위해 존재한다. 백합은 ‘회화의 진정성과 순수함’, 스노볼은 다양한 ‘여행의 추억’, 붓과 물감은 ‘화가의 자존감’, 병에 든 날개는 ‘꿈을 펼치지 못한 예술가들의 영혼이자 희망’, 해골은 ‘죽음과 숙명적인 조우 또는 유한성’, 나비 떼는 ‘현실과 이상을 이어주고 메신저’ 등으로 볼 수 있다.

 작가는 독서광이다. 그림작업시간 외에는 '밥 대신 책을 먹는다'고 할 정도로 독서를 즐겨한다. 덕분에 작품은 수많은 이야기가 탑재된다. 색감이 화려하지만 가볍지 않고 깊이감있게 보이는 '스토리텔링의 힘'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남경민, 화가의 침실,oil on linen,97×130cm,2015
 작가는 “작품의 제작에 들어가기에 앞서 간단한 명상을 즐긴다"고 했다. "일종의 마인드 컨트롤이다. 그림은 이성과 감성의 무한하고 반복적인 교감으로 탄생하기 때문이죠.”

 한 작품이 완성되기까지 수많은 생각의 파편과 시간의 퍼즐이 교차한다. 작가는 오케스트라 지휘자처럼 화폭에 충만한 감수성을 불어넣는다. 세심하면서도 미묘한 색감의 차이로 감정선을 조율하며 '행복감 평화로움'을 선사한다.

◇ 남경민 작가=1999 덕성여자대학교 예술대학 서양화과 및 동 대학원 서양화과 졸업,▶개인전 9회 2014 풍경 속에 머물다(사비나미술관ㆍ서울), 2010 풍경을 거닐다(갤러리 현대 강남ㆍ서울), 2006   남경민전(영은미술관ㆍ경기도 광주), 두 개의 풍경(이화익갤러리ㆍ서울)등. ▶수상 및 레지던시 : 2011 구글아트프로젝트 페인팅선정작가, 2010 이중섭미술관 창작스튜디오 제2기 단기입주작가(서귀포), 2006 영은미술창작스튜디오 제6기 장기입주작가(광주ㆍ경기도), 2005 국립고양창작스튜디오 제2기 장기입주작가(고양), 2006 제6회 송은미술대상전 우수상.  

hyun@newsis.com